[미국 세법] 내년 상속세 면제 한도액 549만 달러로 '업'

[미국 세법] 내년 상속세 면제 한도액 549만 달러로 '업'

 

2017년 바뀌는 주요 세법
가주 판매세 9%→8.75% 낮아져
LA카운티는 7월 1일 0.5%P 인상
근로소득크레딧 6318불로 높아져

 

세금 관련 규정은 매년 바뀐다. 각종 발의안 법 등에 의해 변화가 많은 데다 매년 인플레이션 등을 감안해 세금 부과의 기준이 되는 금액 등도 바뀌기 때문이다. 내년에 바뀌는 주요 세금 관련 규정들을 확인해 본다.

가주

가장 크게는 '발의안 30' 통과로 내년부터 판매세가 내려간다. 소비자 뿐만 아니라 소매 비즈니스들에게도 영향이 크다.

2012년 법안을 통해 올렸던 세율이 2016년 연말로 유효기간을 다했고 추가로 연장이나 세율 인상 조치가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0.25%포인트 감세에 영향을 받지 않는 예외 사항들은 ▶농기계 및 농기구 제품 ▶원격생산 또는 2차 제작 ▶목제 생산 도구 및 기기 ▶경마용 말 종계 등이 있다.

하지만 LA카운티의 판매세는 내년 7월 1일부터 0.5%포인트 오른다. 지난 11월 선거에서 통과된 주민발의안 M 때문이다. 이에 따라 LA카운티 판매세는 현재 9%에서 내년 초 8.75%로 내려갔다 7월 1일부터 9.25%로 오른다.

하지만 LA카운티의 판매세는 또 인상될 수 있다. 카운티 수퍼바이저 위원회는 노숙자 복지를 위해 내년 3월7일 선거 때 판매세를 추가로 0.25%포인트 인상하는 주민발의안을 상정해 놓은 상태다. 통과 시 0.25%포인트 인상은 향후 10년 동안 지속되며 카운티 당국은 매년 3억5500만 달러의 추가세입을 기대하고 있다.

담뱃값도 '발의안 56'의 통과로 내년 초부터 대폭 오른다. 기존의 담뱃세에 2달러를 추가해 한갑당 총 2.87달러가 세금으로 부과된다. 금연에 대한 동기부여가 될 지는 두고 봐야 하지만 이제 가주에서도 일부 지역에서는 담배 가격이 10달러 이상이 될 수 있다는 예상이 나온다.

가주 내 개솔린 판매세와 이용세는 기존의 2.25%가 2017년에도 유지되며 디젤은 9.25%에서 9%로 항공기 제트유는 7.5%에서 7.25%로 내려간다.

흔하지는 않지만 내려가는 것도 있다. 프리페이드 모바일 전화서비스에 부과되던 할증료(Surcharge)가 현재의 9.26%에서 5.9%로 내려간다. 하지만 카운티에 따라 추가 세율이 적용될 수 있어 고지서를 잘 확인해야 한다.

연방

▶소득세율 변경

기존 싱글납세자에 적용되던 39.6%(소득세중 가장 높은 세율) 세율이 2016년 41만5050달러에서 2017년 41만8400달러로 상향 조정된다. 동시에 부부 공동보고의 경우엔 기존 46만6950달러에서 47만700달러로 높게 조정됐다.

▶항목별 공제

싱글 납세자인 경우 28만7650달러(기존 25만9400달러) 이상 부부 공동보고의 경우 31만3800달러(기존 31만1300달러) 이상의 수입에 대해서는 항목별 공제가 제한된다. 싱글은 3만 달러 가량 부부 공동은 2000달러 가량이 상승된 셈이다.

▶근로소득(Earned Income)크레딧

3명 이상의 자녀를 가진 가족에 투자가 아닌 실제 노동을 통해 생긴 소득에 대한 근로소득크레딧 최대 액수가 6318달러까지 오른다. 기존 보다 40달러 가량 오른 액수다.

▶평생교육크레딧

평생교육 크레딧을 받을 수 있는 소득 기준이 공동보고의 경우 조정총소득 기존 11만1000달러에서 11만2000달러 이상으로 상향 조정된다. 크레딧은 최대 2000달러까지 주어진다.

▶표준공제(Standard Deduction) 변경

공동 보고하는 부부의 경우 표준 공제가 100달러 올라 현재의 1만2600달러에서 1만2700달러로 변경된다. 싱글 파일과 부부 개별 보고의 경우는 50달러 오른 6350달러가 된다. 2018년 초에 보고하는 2017년 세금 보고 내용에 적용되는 사안이다.

▶상속.증여세

면제받을 수 있는 상속자산의 한도액이 545만 달러에서 549만 달러로 상향 조정된다. 또 증여세가 면제되는 연간 증여 한도는 연간 1만4000달러로 동결됐다. 그외 2017년 연방 세금 규정 변경 내용은 국체청 웹사이트(www.irs.gov)에서 확인할 수 있다.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4887623